고객후기
고객센터 > 고객후기
유흥 진주 정촌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국가문화재 지정 절차 '박차' 덧글 0 | 조회 3 | 2020-11-19 18:22:35
김의원  
▲ 진주 정촌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보존구역 지정 문화재 지정구역은 정촌뿌리산단 내 산업필지 2만 4500㎡ 가운데, 압성토 설치 구간인 17500㎡로 정해졌다.
ⓒ 이은상
 
1년 6개월여 지연된 진주 정촌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국가문화재 지정 절차가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9일 "유흥사이트"진주시가 정촌 화석산지 국가문화재(천연기념물) 지정 신청서를 경남도 문화재위원회에 접수하면서다.

도 문화재위원회는 17일 화석산지 현장실사를 거쳐 오는 26일 문화재 "유흥업소"지정 심의를 한다는 방침이다. 도문화재위원회 "유흥정보"심의를 통과하면 해당 건은 문화재청 천연기념물분과위원회로 이관돼 화석산지 천연기념물 지정절차가 본격화된다.

문화재청은 천연기념물분과위원회 심의를 열어 내년 초쯤 화석산지 천연기념물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4월 전문가 검토회의, "유흥"같은 해 8월 평가회의를 거쳐 화석산지 현지보존 결정 및 화석산지 보존조치를 위한 11개 요구사안을 진주시와 뿌리 산단 측에 안내한 바 있다.

문화재청 천연기념물분과위원회는 지난달 28일 화석산지 보존조치 이행여부를 심의하고, 구체적인 화석 보존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화석산지 현지보존 결정 및 의결, 문화재 지정구역 및 토지보상 면적도 결정했다.

문화재 지정구역은 정촌뿌리산단 내 산업필지 2만 4500㎡ 가운데, 압성토 설치 구간인 17500㎡로 정해졌다. 나머지 화석산지 주변 7000㎡ 부지는 공원부지로 편입, 산단 용도변경 절차를 거쳐 향후 문화재 보존구역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 진주 정촌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1년 6개월여 지연돼 온 진주 정촌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국가문화재 지정 절차가 속도를 내고 있다.
ⓒ 이은상
 
화석산지가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토지보상 및 문화재보존 절차가 진행된다. 비용은 국비 70%, 진주시 19.5%, 경남도 10.5% 비율로 부담할 예정이다. 토지보상 단가는 감정평가를 통해 정해진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화석산지 국가문화재 신청이) 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 문화재청에서 화석산지 천연기념물 지정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 위한 절차를 신속히 밟을 것"이라며 "화석산지가 국가문화재로 지정되면 문화재 보수정비 국고보조사업지침에 의거, 국비를 지원해 토지보상 및 화석보존 절차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촌 화석산지는 공룡, 익룡 등 백악기 척추동물 화석 1만여 점이 발견돼 라거슈타테(세계적인 대규모 화석산지)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그간 화석 보존 절차가 지연되면서 화석 유실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화석산지는 18m 높이로 우뚝 솟은 채 지층 균열과 풍화작용이 진행되고 있지만, 방수포로 화석을 덮어 임시 보존 조치만 해둔 상태다.

이에 뿌리산단 측은 지난 3월, 화석산지 균열을 막기 위해 화석산지 주변에 압성토를 설치했다. 향후 비·바람으로부터 화석의 유실을 막기 위해 보호각 설치가 요구된다. 보호각 설치비용은 300억 원 이상, 시설물 설치까지는 3년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뿌리산단은 올해 연말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산단 분양은 30%가량 완료됐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에스크로이체로 결제하기